강릉 학마을

  •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스페인 안달루시아(Andalucia) 지방-(2)

    게시판 보기
    게시일 2020-06-30 21:17:55 글쓴이 백충기 조회수 70

    (3) 지브롤터의 항구도시 타리파(Tarifa)
    스페인의 최남단이자 유럽대륙의 최남단인 타리파(Tarifa)항은 지브롤터(Gibraltar) 해협을 지키는 요새로 옛날부터 바람이 거세게 부는 곳으로 유명하다. 타리파항에서 배로 20분 남짓이면 아프리카의 최북단 모로코의 탠지어(Tanger:탕헤르) 항에 닿는다. 무슬림인 무어인(Moors)들의 유럽진출 발판이 되었던 타리파는 당시 무슬림과 기독교들 간의 치열한 쟁탈전이 벌어졌던 곳이다. 타리파 항에는 구스만성(Castillo de Guzmán/Castle of Tarifa)이라는 성이 아직도 제법 온전한 모습으로 있는데 서기 960년 당시 코르도바를 점령하고 있던 무슬림의 칼리프 라흐만 3세(Abd-ar-Rahman III)가 처음 건설했다고 한다.
     
                 구스만 성                        산초 4세 좌상               타리파 항구모습


    1292년에는 카스티야의 왕 이었던 산초 4세(Sancho IV)가 무슬림 세력을 몰아내고 점령했고, 다시 구스만(Alonso Pérez de Guzmán)이 이어받아 증축한 후 구스만 성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이 구스만에 의하여 무슬림이 차지하고 있던 지브롤터 해역은 750년의 이슬람 지배에서 완전히 벗어나 스페인으로 돌아오게 된다. 그 공로로 구스만(니에블라 백작)은 스페인 통일의 어머니 이사벨 1세로부터 지브롤터 문장(紋章)을 수여받았다고 한다. 구스만성 입구에 가면 분수 가운데 네모난 좌대(座臺) 위에는 사자를 쓰다듬고 있는, 왕관을 쓴 산초 4세의 좌상이 있다. 타리파(Tarifa)는 스페인 안달루시아 지방카디스 주의 도시로, 인구는 2만 명 정도이다.


    (4) 피카소의 고향 해변도시 말라가(Malaga)
       
      로마극장과 알카사르 성채        피카소 미술관 입구          히브랄파로 성곽     말라가 대성당


    스페인의 대표적인 화가 피카소의 출생지인 남부 항구도시 말라가는 기원전 13세기 페니키아인들이 건설했다고 하는 고대도시인데 현재는 인구 60만 정도로 스페인에서도 제법 큰 도시에 속한다.말라가는 피카소 미술관, 대성당, 고대 로마 원형극장, 알카사바 요새 등이 유명한데 기후가 온화하고 인근의 말라게따(Malagueta) 해변은 여름철 휴양지로 이름이 나서 많은 피서객들이 찾는 휴양도시이다.
    피카소 미술관은 그의 가족이 살던 집터로 피카소는 이곳에서 10살까지 살았다고 한다.2003년 10월, 피카소가 죽은 후 그의 어릴 적 꿈이었다는.... 생가를 고쳐 미술관으로 개관하였는데 그의 유족인 며느리 크리스티네(Christine Ruiz-Picasso)가 133점, 손자 베르나르드(Bernard Ruiz-Picasso)가 22점을 기증하여 총 155점의 피카소 작품을 전시한 미술관으로 운영하고 있다. 전시품은 주로 1901~1972년 사이의 작품이고 말년에 그린 소품들과 미완성품들이 다수 포함돼 있다고 한다.말라가 대성당(Catedral de Málaga)은 1528년에 짓기 시작하여 1782년에야 완공된 성당이라니 완성되기까지 실로 250년이라는 기간이 소요된 성당이다. 건축 양식은 르네상스형식인데 안달루시아지역에 남아있는 건축물 중에서 가장 훌륭한 것으로 손꼽힌다고 한다.1528년에 실로에(Diego de Siloé)가 처음 설계할 당시에는 남쪽과 북쪽에 두 개의 탑을 세우기로 계획했으나 자금부족으로 북쪽의 탑만 세우고 중단하고 말았다. 그래서 양쪽에 균형을 잡고 있어야 할 탑이 하나밖에 없어 ‘외팔이 여인(La Manquita)’이란 별명을 얻었다고 한다. 그리고 이 탑은 안달루시아지역 성당들 탑 중에서 두 번째로 높은 탑이라고 한다. 말라가 대성당은 고딕, 바로크, 르네상스 양식이 잘 조화를 이루고 있고, 성가대석과 조각상, 부속 건물들도 아름답기로 소문이 났다.말라가의 또 하나의 자랑꺼리는 알카사바 성채(Alcázaba de Málaga)와 히브랄파로(Gibralfaro) 성, 그리고 로마 반원형 극장유적(Teatro Romano)이다. 언덕 위에 견고하게 축조된 알카사바 성채는 너무도 웅장하고 멋질뿐더러 그 성벽 아래 축조된 로마시대의 극장유적 또한 눈길을 사로잡는다. 알카사바 성채는 11세기 중반 이슬람에 의해서 지어졌다는데 이미 2세기에 지어진 로마시대의 반원형 극장유적을 허물지 않고 성채를 지어올린 것이 신통하다. 알카사바 성채에서 언덕 위를 한참 오르면 히브랄파로 성까지 볼 수 있는데 외관도 무척 인상적이고 아름답지만 성 안의 정원이 특히 아름답다. 이 요새는 스페인이 통일되기 전인 1487년, 이사벨 1세(Isabel I)와 남편인 페르난도 2세(Fernando II)의 군대를 맞아 말라가 시민들이 결사 항전을 벌였던 장소로 유명하단다.
    말라가 시민들은 3개월 동안이나 포위되어 배고픔에 지친 나머지 결국 항복했고 요새는 기독교도의 수중으로 넘어갔다. 이후 이사벨 1세는 한동안 이 요새에서 살았는데 육중한 돌로 쌓은 튼튼한 방벽이 요새까지 오르는 지그재그 형태의 가파른 산길을 따라 길게 이어져 있다. 히브랄파로 성은 고대 페니키아인들이 기원전에 세웠던 요새가 무너진 자리에 14세기 초엽 새롭게 세운 대규모 요새로, 높이 131m의 산 정상에 자리 잡고 있다.
    당시 그라나다(Granada) 왕국을 통치하던 이슬람 군주 유수프 1세(Yusuf I)가 건설했는데 히브랄파로라는 이름은 ‘빛나는 바위’라는 뜻의 고대 페니키아어 히벨파로(jbel-faro)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정상 부근에 전망대가 있는데 말라가 항구를 포함한 시내 전경과 드넓은 지중해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어 관광객들에게 매우 인기 있는 장소이다.무어인들의 성(城)이었던 알카사바는 훗날 대대적인 보수를 하고 다시 쌓아 박물관과 정원으로 이용되고 있지만 히브랄파로 성채는 원형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고 한다.


    (5) 고원의 절벽도시 론다(Ronda)
     
                누에보 다리                론다 투우장 앞에서          허큘리스 동상(안달루시아 문장)


    말라가(Malaga) 주의 북서쪽 내륙 고원에 있는 도시 론다(Ronda)는 평균고도 700m가 넘고 말라가에서 113km 떨어져 있다. 열차를 타고 가면 2시간 정도 소요되고 차비는 1인당 12유로이다.열차는 깊고 푸른 계곡 속으로 한없이 빨려 들어가듯 달리는데 터널도 연속으로 나타나서 마치 등산열차를 타고 고산을 오르는 기분이다. 이따금 작은 시골 역에서 정차하면 등산객들이 무리지어 내리는데 건너편 계곡의 좁고 아슬아슬한 절벽 오솔길로 줄을 지어 트레킹을 하는 사람들이 보인다.
    론다는 기원전 6세기 켈트인들이 살기 시작했다고 하는데 기원전 3세기, 로마 제국의 장군이자 정치가인 아프리카누스(Publius Cornelius Scipio Africanus)가 건설한 요새화된 마을이고, 기원전 1세기 들어 로마의 지배를 받을 때 로마황제로부터 시(市)의 칭호를 얻었다고 한다.
    이곳은 스페인의 투우 발상지로도 유명한데 지금도 투우장이 잘 보존되고 있어 관광객들이 관람을 할 수 있다. 따라서 이 투우장이 스페인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는 투우장인 셈이다. 투우장 앞의 광장에는 황소와 투우사 조각상, 허큘리스 동상(안달루시아 紋章) 조형물도 있다. 공원입구에는 헤밍웨이 부조도 있는데 헤밍웨이는 대표작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무기여 잘 있거라.’를 이곳에서 집필했다고 한다. 투우장 바로 근처 절벽 위에 전망대가 있는데 이곳에서 왼편으로 눈길을 돌리면 지척에 누에보 다리가 보인다. 또 절벽 아래로 드넓게 펼쳐진 벌판에는 올리브 농장도 보이고 푸른 채소밭도 보인다. 그 너머로는 겹겹이 둘러싼 고산들이 끝없이 이어져 있다.
    도시 변두리는 깎아지른 절벽인데 이 절벽도시로 들어오는 누에보 다리(Puente Nuevo)는 1759년에 착공하여 1893년에 준공되었다니 134년이나 걸려서 완공한, 200년이나 오래된 다리인 셈이다. 다리를 건너 계단을 따라 아래로 내려가면 누에보 다리와 멋진 절벽 위의 도시풍경을 사진으로 찍을 수 있다.
    우리는 밑바닥까지는 너무 멀어서 못 가고 중간쯤 내려갔다가 되돌아오는데도 힘이 들어 헉헉거렸다.누에보 다리 난간에 기대서서 내려다보는 아득한 산과 들판, 아찔한 절벽은 영원히 잊지 못할 장면이다.


    (6) 옛 이슬람왕국의 수도 그라나다(Granada)
      
    산타페 협약(카톨리카 광장)      누에바 광장          눈 덮인 시에라네바다         성 요한 성당


    스페인 남부의 그라나다(Granada)는 인구 20만 정도의 작은 도시로, 동남쪽에 시에라네바다 산맥이 있는데 최고봉 무라센이 해발 3,479m이다. 여기에서 발원한 다로(Daro)강은 거의 복개되었지만 작은 물줄기가 알람브라 언덕 밑을 흐른다. 그라나다는 평균고도 689m의 고원도시로 날씨가 쾌적하다.
    시에라네바다(Sierra Nevada)는 ‘톱날’ 또는 ‘눈 덮인 산맥’이라는 뜻인데 위도가 낮은 지중해 연안의 이곳에 스키 슬로프가 있어 겨울이면 스키를 즐길 수 있는 유일한 장소라고 한다. 내가 갔던 9월 말에도 새하얀 눈이 벌써 덮여있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모하비 사막 근처에도 시에라네바다 산맥이 가로지르는데 미국에서 제일 높은 산인 휘트니산(해발 4,418m)도 이 산맥에 속해 있다.
    옛 이슬람 왕국의 이름이자 도시 이름인 그라나다(Granada)는 ‘석류’를 의미하는 스페인어에서 유래한 것으로 추정되는데 실제로 이 지방에는 석류가 많이 생산되고 시(市)의 문장(紋章)에도 석류가 그려져 있다. 또 무어인에게 정복당했을 때는 ‘가르나타(Gharnata)’라고 불렀는데 ‘이방인들의 언덕’이라는 뜻이라고 하며 그 말이 변하여 ‘그라나다(Granada)’가 된 것이 아닌가 하는 설(說)도 있다고 한다.
    시의 중앙에는 고딕식 건물인 그라나다 대성당(Catedral de Granada/ 1523~1703)이 있고, 이 성당에는 페르난도와 이사벨 여왕의 납골당이 있는 왕실 예배당 카피야 레알(Capilla Real)이 붙어 있다.
    시의 북동쪽에는 그라나다에서 가장 오래된 지역인 알바이신 지구가 있고, 남쪽은 다로 강과 맞닿아 건너편 언덕 위에는 무어인들의 궁전인 알람브라 궁전과 그 궁전을 지키는 알카사바 요새, 그리고 술탄(Sultan) 들의 여름 별궁이었던 헤네랄리페(Generalife) 궁이 서 있다.
    그라나다는 기원 전후, 신성로마제국이 카르타고를 밀어내고 점령한 후 로마의 지배를 받다가 로마가 쇠퇴한 8세기 초에는 아랍계 무어인(Moors)들이 점령하면서 이슬람교가 급속히 퍼지기 시작했고 곧이어 이들이 이베리아(Iberia) 반도 전역을 장악한다.
    그들은 이곳에 이슬람왕국인 그라나다 왕국을 세워 260여 년간(1238~1492) 통치하면서 찬란한 이슬람 문화를 꽃피우는데 이때 이슬람 문화의 정수(精髓)라 일컬어지는 알람브라(Alhambra) 궁전이 건축된다. 그뿐만 아니라 이 시기에 수많은 무데하르(Mudejar) 이슬람 양식의 건축물들이 들어서게 되며 오늘날까지도 무슬림 흔적들이 도심 곳곳에 남아있다.
    그 후, 로마교황청에서 이베리아반도에서 이슬람을 몰아내라는 지시가 내려졌고, 마침 아라곤(Aragon) 왕국의 페르난도(Fernando) 왕자와 카스티야(Castilla)왕국의 이사벨(Isabel) 공주가 결혼하여 두 나라가 통합되자 이사벨이 앞장서고 기독교왕국들이 힘을 합쳐 그라나다를 압박한 결과 마침내 1492년에 그라나다 왕국이 항복하면서 이베리아반도에서 이슬람 세력이 완전히 물러나게 된다. 이사벨(Isabel I) 여왕 부부는 스페인을 통일하고 이교도를 몰아낸 공로 및 아메리카대륙 교화의 공로를 인정받아 1496년 교황 알렉산드르 6세로부터 ‘가톨릭의 왕(Los Reyes Católicos)’이라는 칭호를 하사받게 된다. 이후 이사벨은 ‘가톨릭교도 이사벨(Isabel la Católica)’이라는 별명으로 불렸다고 한다.


    ♣그라나다 대성당과 왕실 예배당
      
        그라나다 대성당        팻말에 내 세례명      화려함의 극치 성당내부    성당 옆 그라나다대학


    그라나다 중심부의 그라나다 대성당(Catedral de Granada)은 원래 이슬람 사원의 모스크가 있던 자리에 1523년부터 1703년까지 180여 년에 걸쳐 개축과 아울러 신축을 하였다고 한다. 대성당 앞 광장과 주변은 온갖 상점들이 모여 있고 대성당 자체도 규모가 엄청나게 크다.
    초기에는 고딕 양식으로 시작하였으나 나중에는 르네상스 양식이 가미되었다고 하며, 내부 장식은 무슬림 양식도 활용되었다. 대성당의 주 예배당은 에스파냐에서 가장 화려한 건물에 속하는데 아름다운 스테인드글라스와 황금빛 내부 장식이 특징이며, 창문은 스테인드글라스로 신약성서의 내용을 주제로 한 그림이 그려져 있다.
    바로 근처 골목에 그라나다 대학이 있어 강의실도 들여다봤는데.... 우리나라와 다른 점은 정문도 광장도 없고 골목 속에 강의실만 있으며, 대학도 여러 곳에 쪼개져 있다고 한다. 그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그라나다 대학이 이러니 다른 대학들이야 말하면 무엇하리...
      
         왕실예배당 입구          여왕의 관(홀 가운데)       지하의 진짜 관(棺)        화려한 내부


    대성당과 붙어서 바로 옆에는 왕실예배당(Capilla Real)이 있는데 1504~1521년 르네상스 양식으로 지은 화려한 건물로, 예배당 안에는 스페인 통일의 어머니 이사벨 여왕과 페르난도 부부의 묘가 안치되어 있다.
    그라나다를 이슬람의 손에서 되찾은 스페인의 이사벨 여왕과 페르난도 왕은 그라나다를 너무나 사랑해서 고향도 아니었지만 자신들의 묘소를 이곳으로 정하고 공사를 시작하지만 완공을 보지 못하고 둘 다 사망했다. 그러나 1521년 준공식과 함께 부부의 유해는 결국 이곳에 안치되었으며 나중 차녀 후아나 1세와 사위 펠리페 1세도 이곳에 묻히는데 내부에는 이사벨라 여왕의 수집품과 다양한 성화들로 장식하여 대성당보다 더 화려하고 오래되어 오히려 역사적인 가치가 더 높다고 한다.예배당 한가운데 여왕부부의 시신이 누운 조각물이 모셔져 있는데 바로 그 밑이 지하묘지이다. 바로 앞쪽 지하로 내려가는 좁은 계단을 따라 열 계단쯤 내려가면 극히 소박하게 꾸며진 이사벨 여왕 부부의 관이 놓여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관은 모두 다섯 개인데 나머지는 포르투갈 왕실로 시집간 장녀 이사벨의 아들 미겔 왕세자의 관인데 왕세자는 두 살 때 죽었다고 한다.


    ♣알바이신(Albaicin) 언덕과 사크로몬테(Sacromonte) 언덕
     
           성 니콜라스 성당               광장의 십자고상        알바이신 전망대에서 본 알람브라 궁전


    그라나다는 종교로 나누면 지역을 크게 세 부분으로 나눌 수 있는데 가장 오래된 지역인 ‘알바이신(Albaicin)’ 지구는 이슬람(Islam) 문화권, 그라나다 대성당이 있는 구도심은 가톨릭(Catholic) 문화권, 그리고 남쪽으로는 유대인(Jew) 문화권으로 나누어져 독특한 문화권을 이루고 있다. 그런가하면 지형적으로 세 개의 높은 언덕이 형성되어있는데 가장 오래된 지역인 알바이신 언덕은 지금은 거의 사라졌지만 이슬람왕국인 그라나다 왕국시절의 화려한 건물들이 있었다. 알바이신언덕 정상의 니콜라스(Nicolas) 전망대에서 바라보면 맞은편 언덕 위에 있는 붉은색 알람브라 궁전이 한눈에 조망된다.
    알람브라언덕은 이슬람 문화의 꽃이라 일컬어지며 세계 최고의 건축물로 이름을 날리는 알람브라(Alhambra) 궁전과 나스르(Nasr) 궁, 알카사바(Alcázaba) 요새, 왕들의 정원이라 일컬어지는 헤네랄리페(Generalife) 궁, 카를 5세(Charles Ⅴ) 궁전 등이 들어서 있는 언덕이다.

    또 하나의 언덕은 사크로몬테(Sacromonte) 언덕인데 이곳은 이슬람 문화와는 또 다른 이방인의 문화를 엿볼 수 있는데 정처 없는 떠돌이 집단인 집시(Gypsi)의 생활 모습을 엿볼 수 있는 곳이다. 이사벨 여왕은 떠돌이들이었던 집시들에게 이슬람을 내쫓는 전쟁에 협조하는 조건으로 이 언덕에 정착하여 살도록 허락했다고 한다.
    이곳 언덕에는 지금도 집시 후손들이 살고 있는 동굴집인 쿠에바(Cuevas)가 있고 플레멩코 공연도 볼 수 있는 역사의 현장이기도 하다.
     
             사크로몬테 언덕                 쿠에바(Cuevas) 입구                  동굴집 내부


    알바이신(Albaicin) 언덕과 알람브라 언덕 사이로는 다로(Daro)강의 작은 물줄기가 흐르는 그윽한 계곡으로 주변 경관이 너무나 아름답다.


    ♣알람브라(Alhambra) 궁전과 헤네랄리페(Generalife) 정원
    그라나다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언덕 위에 위치한 알람브라 궁전은 기독교와 이슬람 양식이 절묘하게 융합된 건축물로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건축물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9세기에 이미 알람브라 언덕에 작은 성이 있었는데, 1238년 무슬림인 나스르 왕조(Nasrid Dynasty)가 그라나다에 자리를 잡은 뒤 성 안에 궁전을 건설하기 시작하여 1333년 7대 왕인 유수프 1세(Abu Ya`qub YusufⅠ) 때 화려한 현재 궁전의 모습이 완성되었다고 한다.
    알람브라는 아랍어로 ‘붉은 성’이라는 뜻으로, 성벽을 붉은 벽돌로 쌓아올려서 붉은빛을 띠고 있어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성에 둘러싸인 폐쇄적인 형태의 궁전은 규모가 그다지 크지는 않지만, 궁전 내의 아치와 돔, 기둥에는 무어인의 뛰어난 손재주로 만들어 낸 아라베스크 무늬와 종유석 모양으로 화려한 장식이 되어 있으며 궁전 내부의 연못에 비치는 궁전의 모습이 기가 막히게 아름답다.
     
         알람브라 심판의 문               알람브라 후문                  알람브라 중정(中庭)


    작곡가이며 기타 연주자였던 프란시스코 타레가(Francisco Tárrega)는 알람브라 성의 아름다운 모습에 매혹되어 유명한 ‘알람브라 궁전의 추억(Recuerdos de la Alhambra)’ 이라는 기타 연주곡을 작곡했다.
    트레몰로 주법이 인상적인 이 기타연주곡은 수많은 기타 꿈나무들을 좌절에 빠지게 만드는, 연주기법이 특히 까다로운 연주곡이기도 하단다.
    알람브라 궁전 인근에 위치한 헤네랄리페(Generalife)는 ‘건축가의 정원’이라는 뜻으로, 14세기 초에 이슬람 군주들이 여름 궁전으로 삼기 위해 건축했던 곳이라고 한다. 13세기 말 이베리아 반도를 통치하던 나스르 왕조에 의해 지어졌는데 원래 알람브라 궁전과는 골짜기 형태의 좁은 통로로 연결되어 있었다고 한다.
    헤네랄리페에는 크게 2개의 정원이 있는데, 그중에서 페르시아 양식으로 지어진 아세키아(Patio de la Acequia) 정원이 특히 아름답다.


    ♣카를 5세 궁전(Palacio de Carlos V)과 알카사바(Alcazaba) 요새
     
              궁전 안뜰                    아름다운 나선 계단                 알카사바 성채


    카를 5세는 신성 로마 제국의 황제이자 스페인 왕국의 공식적인 제1대 국왕이며, 유럽에서 가장 화려한 업적을 쌓은 황제로 손꼽히는 인물이다. 카를 5세는 왕비인 이사벨과 신혼여행을 위해 그라나다를 찾았다가 알람브라 궁전을 보고 이곳에 자신의 이름을 딴 궁전을 건축했다. 카를 5세 궁전은 알람브라 궁전과 연이어 바로 근처에 붙여서 지었는데 당시 유행하던 르네상스 양식을 도입해 지어졌으며, 정교하고 복잡한 외관과 달리 내부는 30m 길이의 정원을 2층의 회랑이 둘러싸고 있는 단순한 형태로 지어져 있다. 현재 궁전의 1층은 무료입장이 가능한 알람브라 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2층은 그라나다파의 작품 등을 소장한 미술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알카사바(Alcázaba)는 알람브라 성에 있는 건축물 중에서 가장 오래된 건물로, 9세기에 로마 시대의 요새 위에 세워졌으며 13세기 때 견고한 성벽과 망루로 이루어진 요새로 정비하고 확장하여 지금의 모습으로 거듭나게 되었다. 당시의 알람브라 궁전은 문을 사이에 두고 요새인 알카사바와 왕족 및 주민이 거주하는 궁전으로 나뉘어 있었다. 요새의 성벽 안에는 병사들의 숙소, 대장장이의 방, 지하 감옥, 저수조 등이 있었다고 한다. 알카사바에는 24개의 탑이 있었는데 현재 남아 있는 몇 개의 탑 중 일부는 올라가 볼 수 있게 되어 있다. 그 중 높이가 27m인 벨라의 탑은 그라나다 시가지는 물론 시에라네바다 산맥까지 볼 수 있는 훌륭한 전망을 자랑한다.


    (7) 과달키비르(Guadalquivir) 강
    마지막으로 스페인 남부 안달루시아지방을 관통하는 과달키비르 강에 관해서 몇 자 적어본다.
    스페인 남부 하엔(Jaen) 지방의 산지에서 발원하여, 서쪽으로 약 657㎞를 흘러 카디스 만(灣)의 산루카르데바라메다(Sanlucar de Barrameda)에서 대서양으로 흘러들어가는 과달키비르 강은 스페인에서 네 번째로 긴 강으로, 세비야, 코르도바까지 관통하여 거대한 범선들이 드나들던 강이었다.
    대항해시대에는 마젤란, 바스쿠다가마를 비롯하여 콜럼버스 등 수많은 탐험가들이 세비야에서 배를 출발하여 온 세계를 누볐던... 그 시발점이 되었던 역사의 현장이기도 하다.
     
                스페인 투우                  안달루시아지방 목장    안달루시아의 젖줄 과달키비르 강


    과달키비르 강은 안달루시아 평원의 젖줄과도 같은 강으로 드넓은 평원을 적셔 포도밭과 올리브 밭이 끝없이 펼쳐져 있고 다양한 동식물군의 분포를 보이고 있다고 한다. 드넓은 목장은 물론 밀, 보리, 호밀 등 곡창지대를 형성하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스페인에서 또 다른 강으로는 타호(Rio Tajo)강이 있는데 서쪽으로 1.000km를 흘러 포르투갈을 관통하여 리스본 근처에서 대서양으로 흘러들어가는 강인데 포르투갈에서는 태주(Taeju)강 이라고 불린다.

    서로에 대한 배려있는 답글은 네티켓의 기본입니다.

    0/300자
    댓글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