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학마을

  •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성배(聖杯) 이야기

    게시판 보기
    게시일 2020-06-21 09:12:10 글쓴이 백충기 조회수 52

    <성배(聖杯) 이야기>
    발렌시아(Valencia) 대성당의 성배(聖杯)
     
        성배(聖杯)          수많은 성배들        발렌시아 성당과 미겔레테 종탑      성당 내부


    스페남부 발렌시아의 성모대성당은 예수님이 최후의 만찬 때 12제자들과 함께 포도주를 나누어 마셨던 진짜 성배(聖杯)를 모시고 있는 것을 알려졌고, 따라서 발렌시아는 성배의 도시로 불린다.
    성배에 대한 신앙과 성배의 행방에 대한 궁금증은 중세 이후 그치질 않았는데 논란의 핵심은 도대체 성배를 누가 가지고 있느냐에 대한 것이었다. 한때는 성전기사단(Knights Templar)이 가지고 있다는 설이 가장 유력했었다. 그런데 발렌시아 대성당에 모시고 있는 성배는 사도 베드로가 예루살렘에서 로마로 가져왔고 3세기에 성 로렌조(St. Lorenzo)가 다시 발렌시아로 가져왔다는 것이다. 발렌시아의 성배는 이베리아반도를 침략한 무어인들의 손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서 오랫동안 인근의 바위 동굴 속의 ‘성 요한 수도원’ (Monastery of San Juan de la Pena)으로 옮겨져 간직되었다고 한다. 고고학자들이 발렌시아의 성배를 조사해본 결과 1세기 중동지역, 시리아(Syria)의 안디옥(Antioch/현재는 터키)에서 나는 돌로 만든 것으로 밝혀져서 진짜 성배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지게 되었다.
    이처럼 발렌시아의 성배가 유명해지기 시작하자 역대 교황들은 이곳까지 와서 일부러 그 성배를 가지고 미사를 집전하기도 했다. 아무리 교황이지만 위대한 오리지널 성배를 직접 손에 들고 마치 예수께서 말씀하시듯 ‘이는 내 피의 잔이니 받아 마셔라’고 말하는 것은 꿈을 이루는 일과 마찬가지이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2006년 7월 9일에는 교황 베네딕트 16세(BenedictusⅩⅥ)가 찾아와서 미사를 집전했다고 한다.
    한편, 이탈리아의 제노아(Genova)에도 성배가 있는데 에메랄드로 만든 것이라고 한다. 이 성배는 십자군이 유대의 가이사라 마리티마(Caesarea Maritima)에서 많은 돈을 주고 사왔다고 하는데 가이사라 마리티마는 헤롯(Herod) 대왕이 건설한 항구로 이스라엘의 텔아비브(Tel Aviv)와 하이파(Haifa) 사이에 있던 도시였으나 지금은 역사 속으로 사라진 도시다.
    그런데 십자군들이 에메랄드 성배를 가지고 오는데 마차의 바퀴가 부서지는 등 사고가 잇달아서 성배가 마치 고향을 떠나서 타지로 가는 것을 싫어하는 눈치였다고 한다. 십자군들은 신성한 힘이 있는 성배가 그런 하찮은 사고를 당한데 대하여 이상하게 생각하면서 파리로 가져왔다고 한다. 파리에 있던 성배는 나폴레옹이 전쟁의 패배로 실각하여 엘바섬으로 귀양가자 이탈리아 제노아로 옮겨진다.
    그런데 에메랄드로 만든 줄 알았던 성배가 초록색 유리로 만든 것이었다고.... 그래도 제노아는 계속 소중하게 보관하고 있다고 한다.
    성배에 대한 이야기는 서유럽, 특히 영국, 프랑스, 독일에서 널리 퍼져있는데 영국의 전설적인 왕의 이야기인 ‘아더왕과 원탁의 기사들(King Arthur & The Knights of the Round Table) 이야기 중에서 원탁의 기사 중 한명인 파르지팔(Parsifal)이 성배를 찾으러 떠나는 이야기가 나온다.
    오페라의 대가 바그너는 이 성배의 이야기를 오페라로 만들었는데 유명한 오페라 ‘파르지팔(Parsifal)’이다. 연이어 오페라 로엔그린(Lohengrin)도 작곡하는데 파르지팔은 성배와 성창(예수의 옆구리를 찌른 창)의 수호자로 묘사되며, 로엔그린은 파르지팔의 아들로 역시 성배(聖杯)와 성창(聖槍)을 수호하는 ‘성배의 기사’, 혹은 ‘백조의 기사’로 묘사된다.
    발렌시아 대성당에 모셔진 성배는 10여 가지나 되는데 어느 것이 진짜라는 표시는 없지만 수많은 황금빛 잔들 중에서 유독 소박해 보이는 돌로 깎은 잔이 진짜처럼 보이는데 바로 그 안디옥의 돌로 깎은 성배이다.

    • 최종문 2020-08-16 10:40댓글 삭제

      전문적인 글 감사하고 잘 보고 갑니다.

    서로에 대한 배려있는 답글은 네티켓의 기본입니다.

    0/300자
    댓글 등록